Ghost & Unknown Mass

Ghost & Unknown Mass (유령과 미확인 물체)

 잔디밭에 떠있는 하얀 물체. 첫눈에는 뭔지 짐작이 안가는 물체가, 위에 있는 두 구멍을 잘 보다보면 거대한 유령이라는 것을 알 수 있을 겁니다. 인간의 상상 속 귀신이나 유령의 모습은 아주 다양합니다. 이불을 뒤집어 쓰는 양의 특정 물체를 상상할 수 있을 뿐, 실체는 보이지 않는다고 상상합니다. 뒤집어 쓰는 천은 유령의 모습을 가리는 역할과 동시에 그의 존재를 드러내는 역할을 한다는 점은 소설에서도 조각에서도 아주 흥미롭습니다. 이 작품 속의 《Ghost (유령)》 은 고독하게 떠있는 거대한 조각일 뿐만 아니라, 길 건너의 미술관 건물과 연관지어서 해석하는 것도 가능합니다. 두 형상의 색과 크기는 비슷하지만, 미술관의 네모낳고 정밀하게 계산되어 있는 정형적인 형태와 《Ghost (유령)》 의 둥글둥글하고 어딘가 둥둥 떠있는 듯한 모습은 상이합니다.
 《Unknown Mass (미확인 물체)》 역시 이것이 위치한 건물과 연관지어 생각해볼 수 있습니다. 멀리 떨어져서 보면 건물 위에서 떨어져 내려오는 듯한 반짝이는 물방울처럼 보입니다. 광택을 띄는 소재와는 대조적으로 천천히 부풀어오르는 듯한 물방울은 수은과 같은 유동성을 느끼게 하기도 합니다. 건물 밖에선 이러한 추상적인 무언가로 보여도, 건물 안의 화장실을 이용하는 사람에게는 그 안에 뚫린 두개의 눈을 발견해 유령이 자신을 쳐다보고 있다고 느낄 것입니다. 두 조형물에 공통적으로 존재하는 두개의 구멍은 우리에게 ‘눈’으로 인식되어, 조각에 시적인 상징성과 물활론(만물에 영혼이 있다는 믿음)을 전달해 섬뜩한 감정을 전달합니다. 《Unknown Mass (미확인 물체)》 는 이러한 확신을 전달하는 것으로 ‘유령’을 감상하는 것에 영향을 줍니다.

사진: 오야마다 구니야


영구 보관 컬렉션


작품 정보

Ghost & Unknown Mass

 서양식 정원과 이를 감싸는 단정한 울타리와는 대조적으로 불균형하게 살 찐 듯한 큰 집과 큰 차가 있습니다. 《Fat House(뚱뚱한 집)》과 《Fat Car(뚱뚱한 차)》는 기술적 시스템과 생물적 시스템의 연관에 주목합니다. 보편적인 기술 그 자체는 인간의 몸처럼 늙거나 몸집을 키우지 않습니다. 그러나, 살을 찌우는 생물적 메커니즘을 도입한 집과 차를 보여줌으로써 기계나 건물도 우리처럼 성장할 수 있음을 제시합니다.
 이상적인 체형이란 무엇일까요. 완벽한 체형에 대한 기준은, 사회적 관습에 의해 정해진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이 기준은 힘, 돈, 지위에도 적용됩니다. 《Fat House(뚱뚱한 집)》과 《Fat Car(뚱뚱한 차)》는 우리의 완벽함에 대한 기준에 의문을 제시하며, 당연시 하던 사회적 가치가 실은 아주 애매한 기준에 의한 것임을 생각하게 합니다.
 집과 차는 우리 삶에 필수적인 존재이며, 그것을 가지는 것은 동시에 사회적 지위를 나타내기도 합니다. 대체로 우리는 아름다운 집과 멋진 차에 대해 공통적인 인식을 공유합니다. 집과 차는 우리 사회를 반영하는 겁니다. 그런데 만약 이들이 몸집을 키움으로써 우리를 배신한다면, 우리의 미적 기준은 무엇이 될까요. 《Fat House(뚱뚱한 집)》과 《Fat Car(뚱뚱한 차)》는 얼핏 우스꽝스럽게 보일 수 있지만, 작가는 우리에게 상식에 대한 의문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사진: 오야마다 구니야


작품 정보

Ghost & Unknown Mass

 아트 스퀘어의 일부가 컬러풀한 물방울 무늬로 뒤덮였습니다. 이곳에는 물방울 모양과 그물 모양을 한 8개의 조각이 모여있습니다. 쿠사마 야요이의 대표작인 호박, 소녀, 개, 버섯 조각을 포함한 이 조각들이 하나의 작품을 구성합니다. 이번에 제작된 실외 설치 미술은 쿠사마에게 있어서는 전례 없는 규모의 작품입니다. 하나코짱이라고 이름 붙여진 소녀상은 에너지를 내뿜으며 굳건히 서 있습니다. 그녀는 물방울 조각들 사이 한 가운데서 자신의 마음을 노래하는 것처럼 보이기도 합니다. 이 소녀는 아직도 순수하고 올곧은 정신으로 창작 활동을 계속 하는 작가 자신의 투영일지도 모릅니다.
 거대한 호박 모양의 조각 안쪽에는 7가지 색이 어둠 속에서 깜박거리며 관객을 감싸 무한의 세계로 초대합니다.
 쿠사마에게 영원의 삶을 부여받은 형형색색의 조각들은 세상의 모든 경계를 뛰어넘어 도와다시 전체에 생기와 활력을 불어넣습니다.

사진: 오야마다 구니야


작품 정보

Ghost & Unknown Mass

 작가 하우메 플렌자는 세계 각지에서 오페라 및 극장 무대 연출을 시작으로 다양한 분야의 공공 조각 및 예술을 제작합니다.
  “신이 세상을 만들 때, 존재의 광활한 범위를 한번에 만든 것이 아니다.” “신은 한 점을 만들어, 그곳에서부터 전 세계를 확장한 것이다. (중략) 이 세상과 저 세상에는 하나의 접점이 있다. (중략) 이는 작은 언덕 위에 놓인 바위 하나이다. 이것이 하늘과 땅을 연결하는 점이다.”
(야콥 아셰르 싱클레어의 Seasons of the Moon 발췌)
 《EVEN SHETIA》는 이 구절에서 영감을 얻어 만들어졌습니다. 하우메 플렌자는 철, 유리, 돌, 동, 석고, 스텐레스 등 다양한 매개를 날카롭게 자르거나 꼬는 등 다양한 기법을 이용해 독특한 감각의 공간을 창조하는 것으로 유명합니다. 그러나 이곳에선 아주 부드러운 곡선을 띄는 작품을 공개합니다. 작품의 한 가운데 조각된 《EVEN SHETIA》라는 단어는 히브리어로 ‘창조석, 세상의 기원이 되는 바위’를 의미합니다.
 이것이 그 본래의 모습를 보여주는 건 밤에 한합니다. 해가 지고 나면, 바위의 중심에서 하늘을 향해 한줄기 빛이 쏘여지는 겁니다. 이 단단한 조각에서부터 무언가가 탄생할 것 같은 느낌이 들기도 합니다. 도와다시는 밤이 되면 미스테리에 휩싸입니다. 이곳이 세상의 기원이라고 생각해보세요. 익숙하던 풍경이 낯설게 보이기 시작할 것입니다.

사진: 오야마다 구니야


작품 정보

Ghost & Unknown Mass

유기적인 매끄러움이 있는 이 공간에 들어서면 나근한 목소리가 당신에게 말을 걸며 몸과 마음의 긴장을 풀어 당신과 주변 환경의 경계를 녹이는 수면상태로 유인합니다. 과거의 최면술은 완고한 사회적 현실에서 한순간 벗어나 새로운 삶을 상상하기 위한 수단으로도 사용되었습니다. 건축가 New-Territorys / R&Sie(n)는 생명공학에서 로봇공학에 이르기까지 수많은 분야를 넘나들며 과학, 환경, 인간 사이의 연결을 탐구하는 사색적인 활동을 추구합니다.

사진: 사사하라 기요아키


작품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