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ochi (Serpent) AM 1485 kHz

모리 유코는 생활용품을 본래 용도와는 다른 사용방법을 이용해 전기나 자력 등 눈에 보이지 않는 에너지를 가시화하는 작품을 창조했습니다. 《Orochi (Serpent) AM 1485 kHz》는 그녀가 2013년부터 제작하고 있는 《Orochi(오로치)》 시리즈의 일부로, 일본어로 거대한 신화 속의 이무기를 뜻합니다. 라디오 수신기와 앰프는 바닥에 직접 배치되어, 앰프의 음성단자에서 길고 긴 케이블이 뻗어 있습니다. 일상 속에서는 이 케이블을 스피커에 연결하여 라디오를 듣는 데에 사용할 것입니다. 그러나 모리는 이곳에서 스피커를 연결하는 대신 그 케이블을 돌돌 감아 일종의 유도 코일을 형성합니다. 그리고 나서 전파를 코일의 중심에서 자력으로 변환시켜 가운데에 위치한 자석을 움직이게 하는 것을 통해 관객들에게 보이지 않는 힘을 전달합니다. 이 라디오가 수신하는 방송은 지역 방송 AM 1485 kHz로 아오모리 방송 라디오가 흐르고 있습니다.
모리는 민속학자 누카타 이와오(額田巌)의 저서에서 그가 근무하던 전기통신회사의 공장 중앙에 있던 케이블 더미가 오로치(이무기)라 불린다고 이야기 했던 것에 영감을 얻었습니다. 그녀는 일본의 신도에서 사용되는 매듭 법 시메나와(標縄)에 닮았다는 점과 보이지 않는 힘을 가진 이무기의 특징에 흥미를 느껴 이를 조합한 작품을 만들었습니다.
《Orochi (Serpent) AM 1485 kHz》》는 2018년 기획전 ‘모리 유코 : 그래도 저항은 있는 것’에서 전시되었던 작품입니다.

사진: 오야마다 구니야

 그의 작품에는 벽에 거울이나 가구가 설치되어, 수조가 놓인 어두운 방 안에, 흔하디 흔한 일상의 풍경이 연속적으로 송출되고 있습니다. 거울 앞에는 나른하게 단장을 하는 사람, 거울을 보며 무언가를 고민하는 사람 등 몇명의 인물이 등장하곤 사라지며 어딘가 우울한 다양한 인생의 한 장면을 떠올리게 합니다. 이 방에서는 특별할 것 없는 아주 평범한 대화도 들려옵니다. 벽에는 누군가의 그림자도 비춰집니다. 이러한 모습은 아주 현실적으로 보이지만 이내 어둠 속으로 사라지며, 그들은 그저 환상에 불가함을 상기시킵니다. 실제로 존재하는 것 같은 연출은 관객으로 하여금 존재의 불확실성에 대해 생각하게 합니다.
 김창겸 작가는 영상과 물체의 접목을 활용하는 것으로 알려지며, 바닥에 놓인 욕조 속의 물에 사람의 형상이 나타나는 작품이 매우 유명합니다. 그의 작품은 현대인의 내면을 비추고 있는 것입니다.

사진: 이와사키 마미

 제니퍼 스테인캠프는 우리 미술관에서 그림동화 ‘라푼젤’에 영감을 얻은 비디오 애니메이션을 공개합니다.
 동화 속에서 라푼젤을 임신한 엄마는 그의 남편에게 옆집 마녀의 정원에 피어난 허브 램피온을 따오라고 합니다. 그러나 마녀는 그 움직임을 눈치채고, 허브를 훔쳐간 대가로 딸인 라푼젤을 넘길 것을 요구합니다. 그렇게 마녀는 라푼젤을 성에 가둬놓고, 손님이 찾아올 땐 라푼젤의 긴 머리를 늘어뜨려 사다리로 이용하게 합니다. 이 이야기는 자신의 중독으로 인해 자식을 희생하는 부모의 슬픈 자화상을 담아냅니다.
 전시공간에서는 동화 속의 섬뜩하도록 아름다운 꽃과 머리칼을 연상시키는 CG 예술이 투영되어 있습니다. 여기서 꽃들은 스스로 의지를 가진 양 초자연적인 움직임을 하면서도 한편으로는 절제된 모습을 통해 독자들의 상상력을 부풀리게 합니다.
 UCLA 미디어 아트 학부 교수이기도 한 스테인캠프는 주로 고도의 가시화 기술(CG 등)과 인간의 보편적 이슈를 접목시킨 작품을 제작합니다.

사진: 이와사키 마미


작품 정보


작품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