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ud

 히다가 에리카는 도와다 상가의 풍경과 조화를 이루는 투명 벤치를 제작했습니다. “거리를 걷다가, 갑자기 무언가가 피어오르는 것을 보아, 그를 잘 살펴보니 그 표면에 움푹 패인 부분이 있었습니다.”
 그녀는 도와다시를 방문하는 사람들에게 길을 걷다가 문뜩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공간이 있었으면 한 바램에 이 벤치를 만들었다고 합니다. 늘상 있던 풍경에 공기처럼 있는 듯 없는 듯 떠오른 볼륨은 새로운 풍경을 만들어냅니다.

사진: 오야마다 구니야

곤도는 다양한 모양과 크기의 pot(냄비)라고 이름 붙인 거리 전시를 제작했습니다. 이것은 짧은 휴식을 위한 벤치로서, 상점가의 사람들이 꽃을 꽂을 수 있는 화단, 화병이기도 합니다. 도와다의 거리에 활기를 불어넣기 위해 제작되었습니다.

사진: 오야마다 구니야

 MOUNT FUJI ARCHITECTS STUDIO는 하라다 마사히로, 하라다 마오에 의해 설립된 설계사무소로, 건축 뿐만 아니라 인테리어, 거리조성, 가구 등의 기획 제작을 통해 삶의 질을 향상하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그들이 도와다를 방문했을 때 “겨울엔 눈꽃이, 봄엔 벛꽃이, 여름엔 햇살이, 가을엔 낙옆이, 그리고 도시 안의 예술이 깨끗한 공기 속에 흩날리는 듯 하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합니다. 도와다시를 오염되지 않은 사계절의 파편들이 자유로이 떠다니다 정착하는 도시라고 묘사합니다. 이러한 느낌을 표현하기 위해, 바람을 타고 날아와 산뜻하게 정착한 듯한 파편들로 벤치를 구성했습니다.
 파편(in flakes)은 거울 같이 반사되는 스텐레스 철로 만들어졌습니다. 거울은 많은 것을 비추는 힘을 가집니다. 이곳에 앉으면, 벚꽃, 햇살, 단풍, 눈꽃 등 도와다시의 사계의 향을 느낄 수 있습니다.
 이들이 거울에 비쳐 하늘색과 하나가 될 때의 경관은 정말 아름답습니다. 이 벤치는 도와다시의 모든 것을 반영할 수는 없어도, 가장 아름다운 것은 담아낼 수 있습니다. 이 작품은 자연의 아름다움에 경외심을 느끼게 합니다.

사진: 오야마다 구니야

 관청거리에 큰 베개 두개가 놓여있습니다. 베개에는 금방이라도 누가 머리를 베었던 것처럼 움푹 패여있습니다.
 이를 제작한 리우 지엔화는 어릴 때부터 도자기와 밀접한 관계를 가지며, 신발, 모자, 가방 등 생활용품을 도자기나 조각으로 표현하는 작가입니다.
 보편적으로, 베개는 우리 생활의 필수품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베개는 보통 침실에 놓여있는 물건인데, 왜 길가 한복판에 자리하고 있을까요. 이곳에서 우리는 개인의 일상생활과 공공 장소, 꿈과 현실, 개인과 다수, 낮과 밤의 대비를 느낄 수 있습니다. 베개는 이들과 그 반대되는 것으로 쉽게 연상됩니다. 그곳에 있어야 할 것이 뜬금없는 곳에 위치해있을 때 우리는 위화감을 느낍니다. 누군가는 이게 왜 여기있는지 상상하기도 하겠죠. 이러한 상황은 매우 불가사의하여 놀랍기도 재밌기도 혼란스럽기도 할 것입니다.
 그와 동시에, 이 작품은 수면이라는 매우 사적인 장면을 공공장소에 노출하며 개인의 공사의 경계를 흔들고 있습니다. 중간의 움푹 패인 부분은 방금 전까지 누군가 여기서 잠을 자고있었으며, 금방이라도 돌아올 것처럼 느끼게 합니다. 만약 지금 그런 상황에 놓여있다면, 당신은 이 공간이 누구의 것이라고 생각하시나요?
 이 가설은 하나의 장소의 다양한 가능성이 숨어있음을 제시하는 것입니다. 누군가가 자고있던 자리에 앉아있는 모습을 상상해보세요.

사진: 오야마다 구니야

 도와다 시립 병원 앞에 위치한 《Worms-A(벌레)》는 굴곡을 띈 형태의 컬러풀한 벤치입니다.
 ‘벌레(Worm)’라는 단어에는 많은 의미가 존재합니다. 하나는 다리가 없는 부드러운 몸을 한 생물이라는 뜻입니다. 다른 하나는 시스템 안의 자가증식을 통해 오작동을 방지하는 프로그램이라는 뜻의 컴퓨터 용어입니다. 그렇다면 이 작품은 왜 벌레 같은 모양을 하며 무척추동물로 이름 붙여졌을까요.
 관청거리에는 《Worms-A》와 조금 떨어진 곳에 많은 벤치가 설치되어 있습니다. 그 벤치들은 모두 예술작품으로서이 의미를 가지는 것과 동시에, 주변에 흡수되어 도와다시의 일부를 구성할 필요가 있습니다. 또한 이것이 벤치처럼 보이지 않는다면 아무도 앉지 않아 그 역할을 다하지 못할 것입니다. 즉 예술과 벤치의 목적을 동시에 달성하기 위해, 작가는 이것이 어디서나 존재하는 예술적인 무언가의 형태를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또한 그녀는 예술작품을 만드는 것 뿐만 아니라 사람들 사이에서 예술작품이 자연스럽게 존재하게 하고자 했습니다. 이 작품을 《Worms-A》라고 명명한 것은 작가의 그러한 의도를 반영한 것이며, 실제로 이 작품은 작가가 의도한 대로 사람들의 삶에 잘 녹아들었습니다.

사진: 오야마다 구니야

 색색의 타일의 불규칙적 배열로 만들어진 이 작품은 《TWELVE LEVEL BENCH》라고 불립니다. 이 벤치는 지나가는 사람에게 잠시 앉아서 쉬었다 가라고 유혹하는 듯 보이며, 이는 작가가 공간과 사람과의 관계를 상징적으로 표현한 것입니다. 정확한 규격으로 만들어진 디자인이지만, 이 공간은 주위의 것들에 해석을 맡기는 자유로움을 가지고 있습니다.
 벤치에 사용된 타일은 노면에 사용된 것과 같은 크기를 하고 있어, 마치 도로가 다양한 높이의 단을 형성하는 것 같습니다. 작가는 이를 통해 도시의 삶과 이노베이션의 관계를 보여주며, 관객이 작품과 소통하는 것으로 자신의 작품을 완성하려 합니다. 《TWELVE LEVEL BENCH》는 다양한 용도로 사용될 수 있습니다. 그저 쉬다가는 것도, 커피를 한잔 하는 것도, 몸을 기대는 것도 가능하며, 신문을 읽거나 친구를 기다리거나 누군가와 대화하거나 게임을 하는 것도 가능합니다. 버스정류장에 설치되어 만남의 광장의 역할도 할 수 있습니다. 누가 어떻게 사용하는지에 따라 그 장소의 목적 자체를 변화시키는 것입니다. 이러한 의미에서, 이 작품은 주위에 영향을 주며 공간 자체를 하나의 예술의 장으로 변모시킨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이곳을 아무도 이용하지 않는다면, 이 벤치는 아무것도 아닐 겁니다. 그러나 누군가 이곳에 발을 내딛으면, 도시의 존재양상은 변화합니다. 《TWELVE LEVEL BENCH》는 도시가 어떻게 형성되는지를 발견하는 힌트가 되기도 합니다.

사진: 오야마다 구니야


작품 정보


작품 정보


작품 정보


작품 정보


작품 정보


작품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