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관

This Thing Called Darkness

Mariele NEUDECKER (마리엘레 노이데커)


작품 소개

 마리엘레 노이데커는 캐스퍼 데이비드 프리드리히로 대표되는 독일 낭만파의 서정적인 회화를 연상시키는 장대한 자연과 풍경을 모티브로 한 설치 미술로 알려지는 작가입니다. 2001 요코하마 트리엔날레에서는 불투명한 흰색 액체로 가득한 수조에 거대한 산맥의 디오라마가 떠오르는 작품으로 화제를 모았습니다.
 우리 도와다 미술관에서는 숲 속의 나무 사이사이로 빛이 통과되는 환상적인 풍경을 재현했습니다. 이 디오라마는 깊이 10미터, 폭 6미터, 높이 5미터에 달하며 실제 숲의 수목을 이용해 제작되었습니다. 실제로 숲에서 길을 잃은 듯한 착각을 일으킬 정도로 현실적인 이 작품은 장대한 자연을 마주했을 때의 경외감을 느끼게 합니다. ‘This Thing Called Darkness’ 라는 타이틀은 셰익스피어의 구절의 인용입니다. 이끼가 낀 흙의 모습과 같은 디테일에 대한 고집이 작품을 더욱 극적이게 만들며, 아침인지 낮인지 밤인지 모를 시간이 멈춘 듯한 광경은 관객을 더욱 깊은 숲 속으로 몰아넣습니다. 이는 자연을 중요한 컨셉으로 하는 우리 미술관과 매치하는 작품입니다.

사진: 이와사키 마미
Courtesy the artist and Galerie Barbara Thumm with the kind support of the Forestry Commission, Bedgebury Pinetum, England


작가


작품 정보


미술관


거리 전시


아트 스퀘어


주차장


비공개 작품